모바일 메뉴

고양이동물병원 백산동물병원

[동물병원 전용메뉴]

진료의뢰 및 CT촬영 의뢰 안내

[수의학 전공자 전용메뉴]

백산 아카데미 신청접수

모든 진료는 예약제로 진행됩니다.
  • 1644-5653
  • 연중무휴 24시간
    일반 진료: AM 9:30 ~ PM 20:00
    응급 진료: PM 20:00 ~ AM 9:00
    [관리자로그인]

    전화걸기

    냥이도서관
    • 벌써 우리 애는 저보다 나이가 많아요. 요즘에도 잠도 많이 늘고 장난감을 사 줘도 흥미가 없네요. 어디가 아픈 건 아닐까요?

      2017-05-15

       

      03-18-01.jpg

       


      꼬꼬마 고양이를 처음으로 가족으로 맞이하고, 놀아달라고 귀찮을 만큼 졸졸 따라다니는 청소년기와 보기만 해도 늠름한 젊은 시절을 지나면 우리 아이는 점점 잠이 느는 중년기와 자꾸 안쓰러운 마음이 드는 노년기로 접어들게 됩니다.

       

      이러한 변화들은 서서히 진행되지만, 불현듯 깨닫게 되는 일이 많고, 고양이 나이를 사람 나이로 환산해 보면 어느 새 보호자의 나이를 훌쩍 넘긴 것을 발견하게 되기도 하지요. 사람도 은퇴 후 설계를 준비하듯이 내 소중한 가족도 장노년기에 들어서면 보호자도 마음의 준비와 더불어 더욱 아이의 건강을 세세하게 살펴 주어야 합니다.

       


       

      03-18-02.jpg

       

       


      사람이든 고양이든 건강하다면 잘 먹고, 잘 자고, 잘 싸야 하지요. 나이가 들면 가장 먼저 비만이 되지 않도록 체중 관리가 필요합니다.

       

      앞서 설명한 바대로 체중과 체지방 비율을 고려하여 하루 필요한 칼로리를 계산하고 양질의 먹거리를 준비해 주어야 합니다. 평소 좋아하는 간식이나 캔을 급여했을 때, 혹시 먹는 정도가 줄어들지는 않는지, 먹을 때 불편해 하거나 예전보다 잘 흘리지는 않는지 (페르시안이나 히말라얀 품종은 구강 구조의 특성 상 어릴 때도 잘 흘리기 때문에 다른 고양이와 비교하는 것이 아니라 아이의 젊은 시절과 비교) 먹을 때 쓰담쓰담 해 주면서 자주 관찰하면 미세한 변화도 알아챌 수 있지요.


      고양이는 몸에 이상이 생기면 무엇보다 먹는 양이 줄어들거나 전혀 먹지 않게 되므로 가장 중요한 부분이라 할 수 있습니다. 치석이 많이 생기거나 치아 문제가 생겨도 잘 먹으려 들지 않기 때문에 치아 상태도 틈틈이 확인해야 합니다. 물 마시는 양도 중요합니다.

       

       

      03-18-03.jpg

       

       


      특히 나이가 들면 갑상선 기능 항진증이나 당뇨와 같은 내분비 질병 및 만성 신부전과 같은 반갑지 않은 손님이 찾아오는데, 이러한 만성 복합 질병의 가장 초기 증상 가운데 하나는 다음/다뇨 이기 때문이지요.

       

      물 그릇을 놓아두면 증발하기 때문에 정확한 음수량을 확인하기는 어렵지만, 질병으로 인해 늘어난 거라면 수의사가 아니더라도 이상하게 물을 자주, 그리고 많이 마시기 때문에 생각보다 쉽게 알아차릴 수 있습니다. 또한, 당뇨와 같은 내분비 질환 환자들은 많이 먹는데도 살이 빠지기 때문에, 특히 털이 많은 장모종 고양이는 꼭 손으로 만져서 살이 많이 빠지지 않았는지 확인해야 합니다.

       

      야생의 고양이는 육식동물이지만, 더 큰 육식동물에 대해서는 약자이기 때문에 본능적으로 아픈 것을 숨기는 습성이 있고, 이는 집에서 살아가는 고양이들도 마찬가지 입니다. 정말로 편하게 자는 것인지, 아니면 자는 듯이 보이지만, 실제로는 몸이 좋지 않기 때문에 쉬고 있는 것인지 구별해야 하는데요. 쉽지 않은 일이지만, 오랜 세월을 함께 한 보호자라면 불필요하게 식빵을 굽는 시간이 늘거나 평소에 좋아하던 곳이 아닌 좀 더 사람 손이 미치지 않는 곳에서 쉬는 등 이전과는 다른 행동 변화를 눈치챌 수 있습니다.

       

       

       

      03-18-09.jpg

       

      아이들에 따라서 다르지만, 보호자가 쓰다듬어 주는 손길을 피하는 것도 이상한 조짐입니다. 행동을 관찰하는 것뿐만 아니라 수의사가 아니더라도 자주 머리부터 발끝까지 꼼꼼히 만져보는 것이 필요한데요.

       

       

       

       

      03-18-04.jpg

       

       

       


      머리부터 시작하면 귀가 깨끗하고,
      실내 온도에서 귀 끝이 너무 차거나 뜨겁지는 않은지,
      눈이 탁해지거나 밝은 빛에 동공이 좁아지는 것이 느려지지는 않는지,
      치아는 괜찮은지,
      혀에 궤양이 생기지는 않았는지 살펴봅니다.

       

      다음으로 머리에서 목으로 이어지는 턱 관절 밑 부분에 조물조물 만져서 덩어리가 잡히지 않은지 확인합니다.

      림프종 같은 종양이나 심한 감염이 발생하면 턱 밑에 있는 림프절이 콩알보다 더 크게 커지기 때문에 이를 관찰하기 위해서입니다.

       

      몸통을 손으로 훑어서 피부에 종양이 생기지 않았는지,
      중성화 수술을 늦게 해 주었거나 출산 경험이 있다면 특히 유선 주변으로 덩어리가 잡히지 않는지 만져봅니다.

       

      편안한 장소에서 배를 살살 만지는데도 배가 단단해지거나 손길을 피하면 배 안 어디가 아프기 때문입니다.

       

      수의사처럼 배 안 장기까지 구별할 수는 없지만, 배가 아픈지 정도는 만져봄으로 알 수 있습니다.
      다음으로 팔 다리를 부드럽게 손으로 쥐고 훑어 내려가면서 역시 피부 밑으로 덩어리가 만져지거나 불편해 하는 부분이 없는지 살펴 봅니다.

       

       

      화장실에 대해서는 앞서 설명한 것처럼 변 량이 적어지지 않았는지 (정상적인 다 자란 고양이라면 하루에 1-2회, 소식한다면 2일에 1회 정도 변을 보아야 합니다), 응고된 모래가 적거나 많아지지 않았는지 좀 더 세세하게 살펴 보아야 합니다.

       

      특히 물을 많이 마신다면 배뇨량도 늘어나게 되지요. 집에서 관리 받고 있는 말기 신부전 환자가 갑자기 화장실을 가지 않는다면 응급 상황일 수 있으므로 담당 수의사와 신속하게 상의해야 합니다.

       

       

       


       

      03-18-06.jpg

       

       

       

      어디가 어떻게 안 좋은지 말로 설명해 주지 않아 답답한 것은 보호자뿐만 아니라 담당 수의사도 마찬가지 입니다. 그래서 사람보다 고양이에서 건강검진은 더욱 중요합니다. 고양이에서의 1년은 사람에서 4년과 같기 때문에 적어도 6개월에서 1년에 한 번씩은 내원하여 자세한 건강검진을 받아야 합니다. 한창 젊은 시절의 검사 기록을 보관하고 있다면 중노년기의 검사 결과와 비교하여 이상 여부를 발견하는데 큰 도움이 될 수 있습니다.

       

      건강검진은 크게 신체검사, 혈액검사와 영상검사로 구분됩니다. 위에서 설명한 것과 같은 신체검사를 숙련된 수의사가 좀 더 섬세하게 실시하여 몸의 이상을 확인합니다.


       

       

      03-18-05.jpg

       

      혈액검사를 통해서는 간과 신장의 효소 수치, 혈당, 미량 원소와 전해질의 불균형 여부, 빈혈/탈수 정도, 염증 수치, 지혈 여부 등을 알아보게 됩니다. 혈액검사 상 이상이 있다면 반드시 영상검사를 진행해야 합니다.

       

       

       

      03-18-07.jpg

       


      흉부/복부 방사선을 통해, 심장, 폐와 같은 흉부 장기와 간, 신장, 방광, 췌장, 소/대장과 같은 복강 장기의 크기, 종양화 여부를 조사합니다. 방사선 검사가 숲을 보는 것이라면 초음파 검사는 나무를 하나 하나 살펴보는 것입니다. 방사선 검사를 통해 장기의 겉모습을 관찰한다면 초음파 검사를 통해서는 해당 장기의 내부에 이상이 없는지를 조사하게 되지요.

       

      여러 종류의 검사를 실시할수록 몸 상태에 대해 좀 더 다양한 정보를 얻을 수 있고, 이를 통해 정확한 질병 여부를 판단할 수 있기 때문에 가능하면 위의 모든 검사를 순차적으로 실시하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검사 결과들을 종합한 다음 필요하다면 추가적으로 췌장염이나 내분비 질환 여부를 조사하기 위해 호르몬 검사가 필요할 수 있습니다.


       

      고양이의 평균 수명은 15-18살 이지만, 기록에 남아 있는 최장수 고양이의 나이는 38살로 알려져 있습니다. 오래오래 함께 건강하게 곁을 지켜줄 수 있도록 세심하게 살피는 것이 아이를 가족을 맞은 보호자의 책임이면서 평생을 말로 다 설명할 수 없는 기쁨과 위안과 평온은 선사해 준 아이에 대한 보답일 것입니다.

       

       

      03-18-08.jpg